펜스 美부통령 오늘 방한…北 도발에 맞설 한미공조 천명
2017-04-15 오후 9:12 ikoreatimes 조회 103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 2박3일 체류…황대행 만나 견고한 한미동맹·확장억제 재확인

▶ ‘코리아 패싱’ 우려 불식 시도…北도발에 ‘감내못할 징벌’ 경고할듯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EPA.연합뉴스.자료사진]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2인자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16일 방한, 북한의 향후 도발에 대비한 한미간의 긴밀한 공조 의지를 천명한다.

외교부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16일 오후,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해 17∼18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와의 회담, 정세균 국회의장 면담, 주한 미국상공회의소 연설, 주한미군부대 방문 등 일정을 소화한다.

미국이 핵추진 항모 칼빈슨함을 한반도 주변으로 급파하고, 북한은 '미국이 선택하면 전쟁을 불사하겠다'며 강하게 맞서면서 북미간 긴장의 수위가 높아진 상황에서 이뤄지는 방한이다.

그런 만큼 황 대행과 펜스 부통령은 회담에서 북한이 핵실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등 '전략적 도발'에 나설 경우 감내하기 어려울 정도의 징벌적 조치를 취할 뜻을 천명할 것으로 보인다.

또 트럼프 행정부가 '최고의 압박과 개입(Maximum pressure and engagement)'을 골자로 하는 강경한 대북 원칙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두 사람은 북한의 핵보유 셈법을 바꾸기 위한 한미 공동의 대북 제재·압박 강화 방침을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황 대행과 펜스 부통령은 최대의 대북 영향력을 가진 중국이 북한을 압박해 비핵화의 길로 나오도록 적극 유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황 대행과 펜스 부통령은 양국이 대북 정책 추진 과정에서 긴밀히 조율할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한다. 즉, 일각에서 제기되는 '코리아 패싱'(Korea Passing, 한국을 배제한 채 한반도 문제를 논의한다는 의미)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주력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북한의 핵위협에 맞선 미국의 확장억제(동맹국이 적대국의 핵 공격 위협을 받을 경우 미국이 핵우산, 미사일방어체계, 재래식 무기를 동원해 미 본토와 같은 수준의 억제력을 제공한다는 개념) 공약을 재확인하는 등 한미동맹의 견고함을 과시할 전망이다.

더불어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의 신속한 배치 입장을 재확인하고 한국에 대한 중국의 경제 보복 중단을 한 목소리로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펜스 부통령의 방한은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래 미국 최고위 인사의 한국 방문이다.

트럼프 집권 이후,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2월)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3월)이 각각 방한한 바 있다.

북한이 이미 준비 절차를 마친 것으로 알려진 핵실험이나 탄도 미사일 발사와 같은 도발을 펜스 부통령의 방한 기간 강행할지 여부도 초미의 관심사다.

펜스 부통령은 18일 한국을 떠나 일본, 인도네시아, 호주를 차례로 방문한다.<연합뉴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