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반도 4월 위기설 근거 없다”
2017-04-12 오전 5:12 ikoreatimes 조회 162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美항모 재이동에 設 증폭되자
외교부 “한미 북핵 긴밀 공조
한국과 협의 없는 조치 안할 것”
국방부도 선제타격 가능성 일축
NYT도 ‘해상요새 카드’비판
北 “무모한 행동 책임지게 할 것”
i (3).jpg

한국과 미국의 합동 군사훈련인 '키 리졸브'연습이 11일부터 시작되면서 한반도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사진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11일자 3면에 실린 훈련하는 북한 군인들의 모습. 

 

정부가 최근 외신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을 통해 퍼진 한반도 위기설을 진화하는 데진땀을 뺐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4월 위기설에 대해 “최근 사설 정보지 등에서 거론되는 한반도 4월 위기설은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중국과 미국 일부 언론이 북한의 선제타격 가능성에 대해 보도를 하고, 김정은 망명설을 근거로 한 ‘4월 북폭설’ 등이 확산되고 있는 것에 선을 그은 것이다.

조 대변인은 “한미 양국은 외교, 국방 당국을 포함해 북한의 핵 관련 사안에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며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인근 배치 및 운용은 북한 도발에 대응하려는 연합방위태세 강화 차원에서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은 이 문제의 직접 당사자인 우리와의 협의 없이는 어떠한 새로운 정책이나 조치도 없을 것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도 ‘위기설’ 중 하나인 대북 선제타격 가능성을 일축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SNS 등에서 유포되고 있는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한 과장된 평가에 대해서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군의 한반도 군사작전이 우리 정부의 동의 없이 가능하느냐’는 질문에 “누차 강조했듯이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토대로 굳건한 한미연합 방위태세 하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답했다.

당초 4월 위기설은 미 해군의 항공모함인 칼빈슨호가 한반도에 재출동하면서 증폭됐다. 칼빈슨호가 지난달 실시된 한미연합훈련을 마치고 돌아간지 보름여 만에 한반도 인근으로 다시 진출하자 북한을 선제공격을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불안감이 퍼진 것이다. 미국과 일본이 자국민을 대피시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는 출처불명의 루머가 함께 나돌면서 위기설의 불씨를 키웠다.

소문의 증폭제가 된 ‘칼빈슨호’ 전개를 두고 미국 내에서 자성의 목소리도 나왔다. 미국일간지 뉴욕타임즈는 10일(현지시간) 칼빈슨호 등장에 대해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을 다루는 과정에서 고를 수 있는 선택지가 적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북한에 대해 ‘해상요새’라는 위협 카드를 전개한 트럼프 정부가 전임 정부와 다른 해법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다.

한편 북한은 칼빈슨호의 한반도 재출동에 대해 “미국이 횡포 무도한 행동에 책임지게 만들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우리를 건드리는 자들과 초강경으로 맞서 강력한 힘으로 자기를 지키고 우리 갈 길을 갈 것"이라고 반발했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