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Entertainment]
 
신동엽 “한때 방송 그만둘까 고민…지금은 천직”
2017-04-18 오후 8:07 ikoreatimes 조회 223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사진=김휘선 기자

1980년대 TV를 틀면 조용필이 나왔다면, 요즘엔 신동엽이 '대세'다. 신동엽은 최근 몇 년간 빡빡한 일정으로 몸은 고되지만, 마음은 한결 가벼운 듯 "총량의 법칙처럼 옛날에 많이 놀았던 사람들은 커서 잘 안 놀고, 안 놀았던 사람은 나중에 늦바람이 분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옛날엔 프로그램을 절대 많이 하지 않고, 한 번 하면 의도적으로 좋을 때 딱 치고 빠지기도 했어요. 1년 동안 방송을 안 할 때도 있었고요. 신인 때부터 꽤 오랜 시간은 그렇게 했었죠."

그러나 그의 인생에 부침이 없던 것도 아니다. 신동엽은 2000년대 초 엔터테인먼트사, 다이어트 신발 등의 사업에 손을 대다 억대 빚을 떠안았던 아픔이 있다. 

"여러가지 다른 일에 관심을 돌리다 상처도 받았고, 경제적으로 힘든 순간이 왔었죠."

하지만 그는 유연하게 상황을 받아들이고 경험을 성장의 밑거름으로 삼았다. 그는 이제 방송에만 전념하게 된 두 가지 이유라며 "첫째는 열심히 일해서 빨리 빚을 갚아야 했고, 둘째는 방송만 열심히 하면 다른 짓거리 안 할 것 같다는 생각에 열심히 했다"고 털어놨다. 

"이런저런 이유로 방송을 다시 시작했는데, 결국 이 판단이 맞았던 것 같아요. 옛날엔 미래에 대한 불안 때문인지, 빨리 돈을 벌건 뭔가 든든한 걸 마련한 다음에 방송을 계속하든 아니면 그만두든 해야겠다는 고민을 했어요. 그래서 더 다른 쪽에 많은 관심을 가졌어요." 

지금은 방송에 출연하고 시청자들과 만나는 일을 천직으로 여긴다고 했다. "알고 보니 제가 제일 잘하는 게 방송인데, 잘 못하는 쪽에 항상 관심을 가졌던 것 같아요. 옛날에는 감사하면서 할 줄 몰랐는데 지금은 정말 감사하면서 그렇게 즐기고 있습니다. 하하." 

<스타뉴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