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후보들 ‘캐스팅 보트’ 재외국민 표심 잡기 치열
2017-04-18 오후 7:44 ikoreatimes 조회 50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 대선 주자들 선거운동 시작 각종 공약 내세우며 홍보

▶ 대선 재외선거 D-7

 

역대 최대 규모인 30여 만명이 참여하는 재외국민 선거 기간 시작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각당 대선 후보들이 재외국민 표심을 잡기 위해 총력을 펼치고 있다.

특히 각 당 대선 주자들은 재외동포청 설립, 영주권자 권익증대 프로그램, 유학생 학비지원 프로그램, 복수국적 확대 등 재외국민들을 위한 각종 공약을 내세우며 이메일 홍보 등을 통해 이번 선거에서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재외국민 표심 끌어오기에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재외국민보호법 제정을 통해 재외국민 보호 및 서비스 강화를 내세우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후보는 지난 주말부터 미국, 일본, 중국 등지에서 해외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한 투표 참여 독려 운동을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성곤 재외국민투표지원 위원장을 중심으로 중국과 일본 등 한인 밀집 국가에 의원을 파견해 유권자들에게 정책홍보 활동 및 투표독려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성곤 위원장은 “큰 도시마다 민주연합이란 이름의 외곽 조직이 있다. 이를 중심으로 당의 정책을 알리고 해외동포의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재외국민이 함께 바꿀 내일: 재외국민 보호와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소셜네트웍(SNS)을 활용해 전체 유권자의 ‘50% 득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창당한 국민의당은 상대적으로 해외 조직이 미비한 만큼 의원 파견 대신 SNS를 중심으로 재외선거를 대비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미경 국민의당 재외동포국 부장은 “재외국민위원회란 이름으로 자문기구를 만들어 현재 조직을 구성하고 있다”며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 득표율이 12% 수준이었지만 이번 대선에선 50% 득표가 목표”라고 밝혔다. 재외동포청 신설과 권익신장을 강조하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도 17일 복수국적연형 확대, 동포자녀 교육지원 확대, 유학생지원방안 마련 등 해외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기 위한 재외동포 정책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재외 표심잡기에 나섰다.



<김철수 기자>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