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인천! 제17회 아시안게임 폐막…
2014-10-05 오후 2:20 Korea Times 조회 1542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대회기 자카르타로, 한국 금 79, 은 71, 동 84로 5회 연속 종합 2위 수성

▲ 4일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에서 아름다운 조명들이 빛을 발하고 있다.

▲ 4일 인천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폐회식에서 기수단이 각국의 국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45억 아시아인의 꿈을 모아 하나 되는 아시아를 노래한 화합의 대축제가 막을 내렸다.

지난달 19일 개막한 제17회 인천 아시안게임이 4일 오후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폐회식으로 끝을 알렸다.

'평화의 숨결, 아시아의 미래'를 슬로건으로 내건 이번 대회는 1986년 서울 대회, 2002년 부산 대회에 이어 한국에서는 세 번째로 치러진 아시안게임이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45개 회원국이 모두 참가했으며 선수와 임원 1만5천 여명이 인천에서 '45억 아시아인의 축제'를 함께 즐겼다.

수영과 육상, 야구와 축구 등 36개 종목에서 총 439개의 금메달을 놓고 열전을 벌인 가운데 우리나라는 금메달 79개, 은메달 71개, 동메달 84개를 수확해 5회 연속 종합 2위 수성의 목표를 달성했다.

금메달 90개 이상을 따내겠다는 또하나의 목표는 이루지 못했지만 극적인 승부를 펼친 축구, 농구를 비롯해 '국민스포츠' 야구, 손연재가 출전한 리듬체조 등 팬들의 큰 관심이 쏠린 종목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국민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세계 스포츠계의 공룡'으로 자리 잡은 중국은 금메달 151개, 은메달 109개, 동메달 83개를 쓸어담아 1982년 뉴델리 대회부터 9회 연속 국가별 종합순위 1위를 차지했다.

북한은 금메달 11개, 은메달 11개, 동메달 14개로 7위에 올라 2002년 부산 대회(9위) 이후 12년 만에 '톱10'에 복귀했다.

개회식과 마찬가지로 임권택, 장진 영화감독이 각각 총감독과 총연출을 맡은 폐회식 행사는 '아시아는 이제 인천을 기억할 것입니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선수들뿐만 아니라 그들의 뒤에서 모든 순간을 함께한 감독과 코치, 가족의 눈물과 기쁨을 돌아보고 모두를 주인공으로 조명하는 자리로 꾸며졌다.

폐회식에는 정홍원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영수 대회 조직위원장, 셰이크 아흐마드 알파하드 알사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회장, 유정복 인천시장과 각국 대표 등이 참석했다.

북한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당 비서, 김양건 대남담당 비서도 이날 전격적으로 남녘 땅을 밟고 폐회식을 지켜봤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