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카누, 금메달 갈증 풀었다
2014-09-29 오후 3:47 Korea Times 조회 1391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테니스 남자 복식은 28년, 카누는 24년 만에 아시아 정상

한국 테니스 남자 복식과 카누가 20년 넘게 이어져 온 아시안게임 금메달 갈증을 풀었다. 

임용규(당진시청)-정현(삼일공고)은 29일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결승에서 사남 싱-사케스 미네니(이상 인도)에게 2-0(7-5 7-6<2>)으로 이겨 금메달을 따냈다. 

한국 테니스가 아시안게임 남자 복식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1986년 서울 대회에서 유진선-김봉수 이후 28년 만이다. 

남녀 단식, 남녀 복식, 남녀 단체전, 혼합 복식 등 모두 7개 금메달이 걸린 아시안게임 테니스에서 한국은 남자 복식을 제외한 모든 종목에서 메달을 따내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 금메달 획득으로 한국 테니스는 체면치레를 했다. 

임용규는 최근 발가락 피로골절로 경기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으나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부상을 털어내며 금메달을 따겠다는 약속을 지켰다. 

한국 테니스의 희망으로 주목받았던 정현은 큰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새로운 간판스타로 우뚝 섰다. 

카누에서는 조광희(울산시청)가 경기도 하남 미사리 카누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카약 1인승 2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조광희는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에서 천인식이 남자 카약 1인승 1,000m, 카약 2인승 500m, 카약 2인승 1,000m에서 3관왕에 오른 이후 24년 만에 카누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특히 조광희의 금메달은 카누에서 강세를 보이는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구소련 국가들이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기 시작한 1994년 히로시마 대회 이후에 나온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깊었다. 

다른 구기 종목에서도 승전보가 이어졌다.

한국 남자 핸드볼은 준결승에서 난적 바레인을 27-23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10월 2일 카타르를 상대로 대회 2연패를 노린다.

한국 남자 탁구 대표팀은 단체전 4강에서 대만을 3-1로 꺾고 결승에 진출, 30일 세계최강 중국과 금메달을 놓고 겨룬다.

여자축구에서는 한국이 북한에 1-2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국가별 메달 순위에서 금메달 44개, 은메달 50개, 동메달 52개로 2위를 달렸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