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레슨] 볼 위치가 발보다 높을 때
2014-03-17 오전 11:21 김하늘 KLPGA 투어 프로 조회 1376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1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경사가 심할 수록 그립을 짧게 잡는 것이 미스샷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사진=윤관식기자, 장소협찬=크리스탈 카운티 컨트리 클럽
국내 골프장은 대부분 산악지형에 조성돼 있기 때문에 연습장처럼 지면이 평평한 곳이 많지 않은데요. 이런 이유로 인해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이 필드에서는 고전을 하게 됩니다.

공이 발보다 높은 곳에 놓인 경우에는 평소보다 클럽을 짧게 잡아야 하는데요. 경사지에서는 몸과 볼의 거리가 평지보다 가깝기 때문에 클럽을 내려 잡아야 미스샷을 방지할 수가 있습니다. 경사가 심하면 심할수록 클럽을 짧게 잡으면 됩니다.

볼이 발보다 높은 곳에서 샷을 할 때는 어드레스 시 클럽 페이스가 닫히게 되는데요. 이 경우 당기는 샷이 나오기 때문에 볼은 목표지점보다 왼쪽으로 가게 됩니다. 원하는 목표 지점에 공을 안착시키기 위해선 오른쪽으로 오조준을 해야 하는데요. 경사가 심할 경우에는 더 오른쪽 방향으로 어드레스를 해야 합니다. 오르막에 놓인 볼을 공략할 때는 왼쪽으로 당겨지는 샷을 방지하기 위해서 볼 위치를 오른쪽으로 옮기기도 합니다.

필드 경험이 없는 아마추어 골퍼들은 어느 정도를 오조준을 해야 하는지 판단하기가 쉽지 않은데요. 연습스윙을 하면서 클럽이 어느 정도를 잔디감기는지 느낀 뒤 볼의 휘는 정도를 상상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입니다.

또 앞 오르막 삿에서는 훅스핀이 걸리기 때문에 런이 많이 발생하는데요. 샷을 할 때 이점을 반드시 고려해야 합니다. 만약 오른쪽에 벙커가 있다면 런이 생기는 것을 계산해 위험 장애물을 피해 공략해야 합니다.

Tip 경사 만큼 클럽을 짧게 잡고 오른쪽으로 오조준을

2011 현대건설 서울경제여자오픈 챔피언, 김하늘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