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레슨] 김혜윤의 쇼트게임 정복하기
2014-03-12 오전 11:13 황창연 기자 조회 1437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왼발 내리막 라이 어프로치
1 2 3 4 5 6 7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클럽이 지면을 따라가는 느낌으로 낮게 스윙한다.

이번 레슨이 유용한 골퍼
1 그린 적중률이 떨어지는 골퍼
2 경사면에서 스윙방법을 잘 모르는 골퍼
3 쇼트게임을 잘하고 싶은 골퍼

상황
파4 홀에서 세컨드샷이 그린을 빗나가면서 볼이 오른쪽 언덕 턱에 걸쳤다. 볼이 놓인 위치가 평평하다면 어프로치샷으로 그린에 올려 쉽게 파세이브를 할 수 있지만 왼발이 오른발보다 낮은 경사에서 셋업해야 하기 때문에 샷을 하기 어렵다.

해결책
그린주변에는 항상 장애물이 존재하기 때문에 그린 공략이 쉽지 않다. 특히 벙커나 언덕 등으로 둘러싸여 있어 평탄한 지역을 찾기 어렵다.

그러나 이렇게 라이가 고르지 않는 곳에서 홀을 향해 정확히 볼을 보낼 수 있다면 스코어를 향상시키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왼발이든 오른발이든 경사가 있는 곳에서 셋업을 해야 한다면 안정된 지지대를 만드는 것이 관건이다. 그리고 경사면과 몸을 평행하게 만들어야 한다. 스윙은 콤팩트하게 몸의 회전을 이용한다.

스탠스를 더 벌려 안정된 자세를 만든다

왼발이 오른발보다 낮은 왼발 내리막 라이에서는 왼발에 체중을 더 두고 스탠스를 평소보다 더 벌려 셋업자세를 취하는 것이 더 안정적이다. 그리고 왼발이 축이 된다는 느낌으로 어드레스 해야 한다.

왼발을 축으로 어드레스 자세를 취하면 몸통회전이 원활하게 되며 밸런스도 좋아지기 때문이다. 볼은 몸의 중심에서 볼 한 두 개 정도 오른쪽에 둔다. 왼발보다 오른발이 높기 때문에 볼이 왼쪽에 있으면 상체가 숙여지고 뒤땅이 나기 쉽다. 또한 정확한 임팩트가 어렵기 때문에 볼이 오른쪽으로 날아가는 경우가 생긴다.

그렇다고 볼을 너무 오른쪽에 두면 몸의 회전이 충분히 되지 않아 마찬가지로 볼이 오른쪽으로 날아간다. 이렇게 왼발 내리막 라이의 경우 일반적으로 볼이 오른쪽으로 날아가는 경향이 있으므로 목표지점에서 약간 왼쪽을 겨냥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Point 1
볼은 오른쪽에 둔다.
볼이 왼쪽에 있으면 뒤땅이 나기 쉽다.

Point 2
왼쪽을 겨냥한다.
볼이 오른쪽으로 날아가는 경우가 많으므로 타깃을 왼쪽으로 정한다.

Point 3
스탠스를 넓힌다.
왼발에 체중을 두고 스탠스를 평소보다 넓게 벌리는 것이 안정적이다.

클럽을 낮게 유지한다

왼발이 낮은 내리막 경사면에서는 일반적으로 볼을 띄우기가 어렵다. 따라서 볼을 띄우기 위한 무리한 동작은 금물이다. 먼저 평소에 사용하는 클럽보다 로프트가 큰 클럽을 사용한다.

내리막에서는 탄도가 낮아지고 런이 많이 생겨 볼이 많이 구르기 때문이다. 스윙을 할 때는 클럽이 지면을 따라간다는 느낌으로 낮게 유지해야 한다.

클럽이 경사면을 따라가도록 스윙하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클럽의 궤도가 지면의 경사와 일치하면 미스샷을 줄일 수 있다. 따라서 볼을 위에서 내리치는 것보다 쓸어 치는 듯한 느낌을 갖도록 한다.

임팩트를 주의하라

라이가 불안정한 경사에서는 정확한 임팩트를 위해 클럽을 짧게 잡아야 한다. 클럽을 짧게 잡고 콤팩트하게 휘두르는 것이 정확한 임팩트의 비결이다. 또한 스윙을 할 때 오른어깨가 땅으로 떨어지거나 뒤로 쏠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오른어깨가 땅으로 떨어지는 현상은 의도적으로 볼을 띄우기 위해 만들어지는 동작으로 뒤땅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따라서 시선을 낮게 고정하고 헤드가 경사를 따라 움직인다는 이미지를 그리며 몸을 회전시킨다.

폴로스루와 피니시 역시 낮게 한다는 생각으로 허리정도까지 클럽을 보내도록 한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