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패션] “부디 왕림하시어 저희의 앞날에 축복을…”
2015-05-09 오후 7:56 조환동 기자 조회 754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 청첩장과 하객선물 준비하기
청첩장 분량은 여유 있게 주문, 결혼 2~3주 전 전달이 바람직

▲하객 리스트 작성

청첩장이 대략 얼마큼 필요한지 양가 부모님과 확인한 후 예비부부가 작성한 하객 리스트와 합산해 20%가량 여유 있게 주문하는 것이 좋다.

하객 리스트를 작성하다 보면 평소 잘 만나지 않았던 지인인데 청첩장을 보내야 할까 고민이 되기도 한다. 이런 경우엔 신랑·신부보다는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해 보는 게 좋다. 자주 만나는 사이는 아니지만, 꾸준하게 연락을 하는 사이일 경우 청첩장을 보내지 않았을 때 상대방이 서운해 할 것 같다면 꼭 보내야 하겠다. 그동안 다소 소원했거나 서먹서먹했던 사이라도 결혼식 초대를 통해 관계를 회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많은 신랑·신부들이 결혼식을 준비하면서 하객 수를 정하는 것이 가장 고민되는 부분이라고 말한다.

하객 리스트를 작성할 때는 가족, 친지, 친구, 회사 동료, 지인의 순으로 써 내려가다 보면 좀 더 쉬울 것이다. 그리고 신랑과 신부의 하객이 어느 정도 밸런스가 맞는 것도 좋다. 한쪽 하객만 너무 많다면 예비 배우자와 가족들이 소외감을 느끼면 안 되기 때문이다.

청첩장 제작 때 디자인도 중요하지만 인쇄 후에는 수정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부모님의 성함과 배우자의 이름, 예식장, 약도를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또 참석 여부를 묻는 RSVP 카드를 포함시키는 센스도 잊지 말자.


▲청첩장 발송 시기

청첩장을 직접 전달할 수 없는 경우 우편으로 발송해야 할 때 결혼식 날짜보다 너무 일찍 보내면 분실의 우려가 있고 반대로 너무 늦게 보내면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그래서 청첩장은 결혼식 2~3주 전까지 도착하는 것이 가장 좋다.

시간이 허락되고 직장 동료나 동우회, 교회, 성당, 절 등에서 정기적으로 만나는 사람이라면 직접 전달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특히 가족이나 친지, 어르신에게는 직접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엇보다도 우편으로 발송해야 할 경우 보내는 사람의 주소가 바뀌지 않았는지 확인해야 한다. 요즘에는 결혼을 앞둔 신랑신부가 모바일로 하객을 초대하고 결혼정보를 공유하는 앱들도 등장했지만 아직 한인들에게 모바일 청첩장은 시기상조라는 생각이 든다.


▲청첩장 디자인

청첩장 디자인도 세월에 따라 변하고 있다. 요즘에는 예비 신랑·신부의 사진을 넣는 것이 대세이다. 그러나 반면에 대세에 역행한다는 의미에서 사진을 넣지 않는 전통적인 디자인의 청첩장도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다.

요즘 많은 예비 신랑·신부들은 직접 청첩장을 디자인하는 경우도 많다. 물론 하객들에게 돌릴 모든 청첩장을 손수 만드는 것은 힘들겠지만 디자인이라도 신랑·신부가 한다면 하객들도 일반 청첩장보다는 더 기억에 남을 것이다. 종이의 재질과 색상, 모양도 다양하다. 전통적인 직사각형 보다는 하트 모양 등 신랑신부가 정할 수 있다.

청첩장 내용은 필요한 내용은 들어가되 너무 글씨가 많으면 좋지 않다. 간결한 인사말이 핵심이다. ‘우리가 결혼하게 됐습니다. 가까이에서 축하해 주시면 더 없는 영광이겠습니다’ 정도가 무난하다. ‘부디 꼭 오셔서 축하해 주시기 바랍니다’란 문구는 오히려 부담을 줄 수 있다.


■청첩장 선물 준비하기

하객들은 신랑·신부를 위해 시간을 내서 결혼식에 참석해 주고 축의금이나 선물로 신랑·신부의 앞날을 축하해 준다. 그래서 하객들을 위해 정성스런 식사를 대접해 주는 것에 그치지 않고 정성스런 선물을 준비하는 것은 답례이고 도리이다.

▲하객 선물은 액수보다는 정성

하객들을 위해서는 가격보다는 정성과 포장이 더 중요하다. 물론 선물은 재정적 여건이 허락하는 한도에서 정할 수 있지만 통상 하객에게는 5달러 내외의 선물을 증정한다. 액수보다는 정성인 것이다.

또 하객이 얼마나 많으냐에 따라 선물의 내용도 달라질 수 있다. 어떤 선물을 준비하는 것 보다 더 중요한 것은 포장이다. 정성어린 포장에 따라 5달러 선물이 빛을 발할 수 있고 20달러 선물이라도 정성이 없는 포장은 좋은 느낌을 주지 못한다.

미국 결혼식에서는 한 테이블에 선물을 모아놓고 피로연을 떠나면서 한 개씩 가져가게 할 수 있지만 한국 필요연에서는 주로 테이블에 의자 수 만큼 배치하는 경우가 더 많다.


▲테이블마다 센터피스도 준비해야

하객에게 줄 수 있는 선물은 무궁무진하다. 신랑·신부의 상상력이 빛을 발할 수 있는 부분이다. 먹을 수 있는 식품을 줄 수 있고 생활용품, 데코레이션도 좋지만 부피가 너무 크면 좋지 않다. 최대 몇백 개까지 준비해야 하는 만큼 작으면서도 받는 사람 입장에서도 고마움을 느낄 수 있는 선물이 좋다. 미국 커플들은 쿠키나 잼, 캔들 등이 전통적으로 인기 있는 선물 아이템이다.

또 미국에서는 결혼식 피로연에서 테이블마다 센터피스 부케나 꽃, 화분 등을 준비한다. 통상 테이블에 있는 하객이 가져갈 수 있도록 최소한 테이블 당 1개씩 준비하는 것이 좋다. 센터피스 역시 최대 수십 개를 준비해야 하는 만큼 너무 부담이 가지 않는 선에서 준비하는 것이 좋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