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센터 지도사, 어린이들 앞에서 햄스터 씹어먹어
2015-05-17 오전 4:49 Korea Times 조회 1273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전북 정읍의 한 산촌유학센터에서 생활지도사가 학생들 앞에서 햄스터를 씹어 삼키는 엽기적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산촌유학센터에 따르면 이 시설에서 생활지도사로 일하는 A(48)씨는 지난 11일 오전 학생 7명 앞에서 햄스터를 물어 죽이고, 죽은 햄스터를 삼켰다.

A씨는 이를 알고 달려온 다른 생활지도사가 제지하자 산촌유학센터를 나갔고, 현재까지 행적이 묘연한 상태다. 

A씨는 햄스터를 먹으며 아이들에게 욕설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목격한 아이들은 초등학생 6명과 7살배기 1명이었으며, 큰 충격을 받고 모두 지난 15일 부모와 함께 귀가했다. 

산촌유학센터 관계자는 사회복지사 2급인 A씨는 지난 3월 센터 생활지도사로 고용돼 아이들을 돌봐왔다"며 "사건 당일 A씨는 아이들이 키우는 햄스터가 계속해서 우리 밖으로 나오는 등 생활관을 더럽히자 이를 참지 못하고 이 같은 돌발 행동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산촌유학센터와 학부모들은 아동학대 혐의로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한편 산촌유학센터는 도심에서 시골학교를 다니기 위해 온 아이들을 위한 기숙시설이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