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여성-남성 기대수명 차이 6.6년…OECD 34개국중 5위
2015-08-24 오전 5:00 Korea Times 조회 373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한국 흡연율 남자 3위, 여자는 가장 낮아



한국 여성과 남성의 기대수명 격차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 가운데 상당히 높은 편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이 여성보다 오래 살지 못한다는 것이 정설이지만 여성 대비 한국 남자의 기대수명이 다른 나라 남자들과 비교해서 짧다는 얘기다.

23일 OECD의 '건강 통계 2015'(Health Data 2015)에 따르면 2013년에 태어난 한국 아이의 기대수명은 81.8년이다. 

한국 남성은 기대수명은 78.5년으로 여성(85.1년)보다 6.6년 낮았다.

한국 여성과 남성의 기대수명 격차는 OECD 34개국 가운데 프랑스(6.6년)와 함께 5번째로 컸다. 

한국보다 기대수명 격차가 큰 나라는 에스토니아(8.9년), 폴란드(8.2년), 슬로바키아(7.2년), 헝가리(6.9년) 등 4개국 뿐이다. 

슬로베니아(각각 6.4년), 체코(6.1년), 스페인(5.9년), 멕시코(5.7년), 벨기에(5.1년) 등은 한국보다 낮았다. 

이탈리아(4.9년)와 미국(4.8년), 독일(4.6년), 호주(4.2년) 등은 여성과 남성의 기대수명 격차가 5년 미만이었다. 

네덜란드와 뉴질랜드, 영국이 각각 3.7년으로 격차가 작은 편에 속했고 아이슬란드(3.2년)가 최저였다. 

여성의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나라는 일본(86.6년)이다. 스페인(86.1년), 프랑스(85.6년), 이탈리아(85.2년)는 2~4위에 올랐다.

한국 여성의 기대수명(85.1년)은 5위로 상위권을 기록했다.

반면 남성(78.6년)의 순위는 16위로 중간 정도다. 스위스(80.7년)와 아이슬란드(80.5년), 이스라엘(80.3년)이 남성 기대수명 면에서 1~3위를 차지했다.

남성의 기대수명은 대체로 흡연율이 높을수록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15세 이상 남성 흡연율이 가장 높은 나라(2013년 또는 최근 기준)는 그리스(43.7%)였고 터키(37.3%)가 다음 순위였다. 

한국 남성의 흡연율은 36.2%로 에스토니아(36.2%)와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칠레(33.7%), 일본(32.2%), 헝가리(31.9%), 폴란드(30.9%), 프랑스(28.7%)가 5~9위에 올랐다. 

스웨덴(9.8%)이 34개국 가운데 남성 흡연율이 가장 낮았다. 아이슬란드(10.7%), 호주(14.5%), 노르웨이(15%), 미국(15.6%), 뉴질랜드(16.2%)도 흡연율이 낮은 국가였다. 

흡연 남성이 비율이 높은 터키(73.7년)와 에스토니아(72.8년)의 기대수명 순위는 각각 28위, 31위로 최하위권이었다. 칠레(76.2년·26위), 헝가리(72.2년·32위) 남성들도 다른 나라 남자들과 비교하면 오래 살지 못했다.

최대 흡연국인 그리스 남성의 기대수명은 78.7년으로 중위권(16위)이었다.

이와 달리 흡연율이 가장 낮은 스웨덴 남자의 기대수명은 80.2년으로 5위였다. 아이슬란드(80.5년·2위), 호주(80.1년·8위), 노르웨이(79.8년·10위) 등 흡연율이 낮은 국가들의 남성들도 상대적으로 긴 수명을 기대할 수 있었다.

여자의 경우(15세 이상) 한국이 4.3%의 흡연율로 34개국 가운데 가장 낮았다. 멕시코(6.5%), 일본(8.2%), 터키(10.7%), 이스라엘(10.8%)이 뒤를 이었다.

여자 역시 그리스(34.0%)가 흡연율 1위였고 다음으로 칠레(26%), 아일랜드(22%), 헝가리(21.7%) 순이었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