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 동안 가슴 통증 “심장 돌연사 위험신호”
2015-08-20 오전 2:00 Korea Times 조회 527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가슴 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 5명 중 1명은 혈관의 경련으로 가슴에 통증이 잠깐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변이형 협심증’을 앓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변이형 협심증은 혈관이 막혀 발생하는 ‘협심증’과 함께 심장 돌연사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가톨릭의대 순환기내과 교수팀은 2010~2013년 국내 11개 대학병원 심혈관센터를 찾은 가슴 통증 환자 2,129명을 대상으로 관상동맥 약물검사를 한 결과 21.3%(454명)가 변이형 협심증 양성으로 진단됐다고 13일 밝혔다.

협심증은 동맥경화로 관상동맥이 좁아지면서 혈액순환이 잘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주요 증세는 흉통이다.

반면 변이형 협심증은 스트레스나 흡연과 같은 자극으로 혈관에 갑자기 경련이 생겨 수축하며, 자극이 없어지면 혈관이 정상으로 회복한다. 마치 밤에 잠을 자다 근육에 쥐가 나서 꼼짝 못하다 근육이 풀리면서 증상이 없어지는 현상과 같다.

문제는 혈관이 좁아졌다가 회복하는 상태가 지속하면 급성 심근경색증, 부정맥 등의 합병증이 생기고, 급성 심장사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