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대장암 재발 억제"
2015-08-18 오전 8:59 Korea Times 조회 373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커피가 대장암 환자의 재발과 사망 위험을 상당히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대나-파버 암연구소(Dana-Farber Cancer Institute) 위장관 암센터 연구팀이 진행성(3기) 대장암 환자 950명을 대상으로 130여 가지 식품과 음료의 섭취량을 조사하고 평균 7년을 지켜본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AFP통신과 헬스데이 뉴스가 17일 보도했다. 

3기 대장암이란 암이 최초 발생 위치에서 가까운 림프절에서 발견되었지만, 신체의 다른 조직으로는 전이되지 않은 상태를 말한다. 이런 경우 치료 후 재발 위험은 약 33%로 알려져 있다.

치료 전후에 카페인 커피를 하루 4잔 이상 마신 환자는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은 사람에 비해 재발 위험이 4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을 이끈 찰스 훅스 박사는 밝혔다. 
 
이들은 또 대장암이나 다른 원인으로 사망할 위험도 33%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커피를 하루 2~3잔 마시는 환자도 4잔 이상 마시는 환자보다는 못하지만,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환자들에 비해서는 재발률이 낮았다.

그러나 하루 1잔 이하는 이러한 효과가 거의 없었다. 또 디카페인 커피도 효과가 없었다.

이로 미루어 커피에 함유된 다른 성분보다는 카페인이 이러한 효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보인다고 훅스 박사는 추측했다. 

카페인은 대장암의 진행 경로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그는 설명했다.

가당 음료, 탄수화물 등 대장암의 진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다른 식품들을 고려했어도 이러한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조사대상 환자 중 암이 재발된 환자는 329명이었고 대부분 5년 이내에 재발됐다.

이 연구결과는 '임상종양학'(Clinical Oncology) 온라인판(8월17일자)에 발표됐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