랩으로 포장한 수박 ‘허걱’
2015-08-12 오후 12:57 Korea Times 조회 527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자를 때 껍질세균 이동, 깍둑썰어 보관 바람직


먹고 남은 수박을 잘라서 냉장보관할 때 랩이나 비닐에 싸기보다 작게 잘라 밀폐용기에 보관하는 것이 식중독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실험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11일 일반가정에서 수박을 먹고 남은 상황을 가정해 반으로 자른 수박을 랩으로 포장한 것과 깍둑썰기 후 밀폐용기에 넣어 각각 7일간 냉장고에 보관했을 때 세균 증식 상황을 관찰한 실험결과를 공개했다.

랩으로 포장한 수박은 7일 동안 겉 부분의 세균수가 최대 42만cfu/g(그램당 집락형성 단위)에 이르러 반으로 금방 자른 직후의 농도인 140cfu/g보다 3,000배 이상 증가했다.

이 수박은 표면을 1㎝ 잘라낸 부분의 세균수도 최대 7만cfu/g에 달해 초기 금방 잘라낸 직후보다 세균이 583배 이상 증가했다. 깍둑썰기한 후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보관한 수박의 7일 평균 세균수는 500cfu/g으로, 반으로 잘라 랩으로 덮어둔 수박의 7일 평균 세균수인 5만1,000cfu/g의 100분의 1 수준이었다. 

한편 보관방법에 관계없이 냉장 보관한 수박들은 모두 하루가 지나면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 이는 수박을 자르는 과정에서 껍질부분에 있던 세균이 안쪽으로 옮겨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소비자원은 분석했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