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Entertainment]
 
리디아 고, 박인비 추격 시동…1인자 경쟁 재점화
2015-08-25 오전 10:43 Korea Times 조회 649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3번째 '캐나다오픈'컵이네요


sp2.jpg
23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오픈에서 우승한,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가 트로피를 들고 웃음지고 있다. 그는 아마추어 시절인 2012년과 2013년 2년 연속으로 이 대회 정상을 밟은 바 있다.

리디아 고(18)가 추격의 시동을 걸었다.

추격 대상은 세계랭킹 1위 박인비(27·KB금융그룹)다.

뉴질랜드 교포인 세계랭킹 2위 리디아 고는 24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 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로써 리디아 고는 박인비와의 세계랭킹 포인트 차이를 3.06점에서 1.87점으로 좁혔다. 

리디아 고는 시즌 첫 대회인 코츠 챔피언십에서 최나연에 이어 2위를 차지하면서 지난 2월 2일자로 박인비를 밀어내고 세계랭킹 1위 자리를 꿰찬 바 있다. 최연소(만 17세 9개월 7일) 1위 기록이었다. 

이후 리디아 고는 2월 ISPS 한다 호주 여자 오픈과 4월 스윙잉 스커츠 LPGA 클래식에서 우승하면서 기세를 몰아갔다. 

하지만, 박인비가 재도약하면서 리디아 고를 위협했다.

박인비는 2월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 이어 4월 노스 텍사스 슛아웃에서도 우승하며 승수를 쌓았고, 지난 6월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리디아 고를 1위에서 끌어내렸다.

이 대회에서 리디아 고는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컷 탈락하는 수모를 당했다.

sp3.jpg
박인비(AP=연합뉴스 자료사진)

결국 리디아 고 천하는 20주 만에 막을 내렸다.

이후 박인비는 더욱 승승장구했다.  

박인비는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면서 시즌 4승째를 거뒀다.  

이 우승으로 박인비는 LPGA 메이저 5개 대회 중 4개를 석권하는 '커리어 그랜드 슬램'까지 달성해 위압감을 더했다. 

반면 리디아 고는 약 4개월간 우승을 추가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에서 시즌 3승째를 거두면서 자신감을 회복했다.  

특히 아마추어 시절이던 2012년, 2013년에 이어 이 대회에서만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고, 세계랭킹 3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와 연장 승부를 펼친 끝에 들어 올린 우승컵이어서 더욱 짜릿했다.  

리디아 고는 "멋진 한 주였다"며 "스테이시도 분명히 멋진 플레이를 했고,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였다"고 돌아보면서 "그래서 나도 꾸준하게 경기해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 그렇게 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