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Entertainment]
 
-LPGA- 캐나다에서 강한 리디아 고, 5언더파 선두권
2015-08-21 오전 9:44 Korea Times 조회 535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 리디아 고(AP)

세계랭킹 2위인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 오픈(총상금 225만 달러)에서 세 번째 정상을 노린다.

리디아 고는 20일 캐나다 밴쿠버의 밴쿠버골프클럽(파72·6천65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오전 8시 30분 현재 리더보드 꼭대기에 이름을 올린 상태다. 

리디아 고는 직전 대회인 캠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는 공동 46위로 부진했다.

지난 6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는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컷 탈락을 맛보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캐나다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다시 한 번 발휘했다. 리디아 고는 2012년 이 대회에서 LPGA 투어 사상 최연소인 15세 4개월 2일의 나이에 아마추어 신분으로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다. 2013년에는 이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이번에 캐나다 퍼시픽 여자 오픈 세 번째 우승컵을 차지하면, ISPS 한다 호주 여자 오픈과 스윙잉 스커츠 LPGA 클래식에 이은 시즌 3승째를 거두게 된다.

그러나 김인경(27·한화),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등이 아직 1라운드를 마치지 않은 상태에서 1타 차로 리디아 고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장하나(23·비씨카드)와 김세영(22·미래에셋)은 이날 나란히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치고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 '톱 10'에 진입해 있다.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우승하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출전 후 일 주일가량 휴식을 취하고 온 세계랭킹 1위 박인비(27·KB금융그룹)는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기록했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