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지 한인들‘IS 테러 표적’우려
2015-02-13 오전 9:11 van747@gmail.com 조회 1640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일본인 참수사태로 더 이상 안심 못해
한국정부, 중동 등 안전대책 마련 나서

 

국제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인질로 잡은 고토 겐지 등 일본인 2명을 차례로 참수 살해한 뒤 일본인 대상 추가 테러협박도 서슴지 않으면서 해외 지역에서 만약에 일어날 지도 모를 한인들에 대한 테러방지 대책이 발등의 불이 됐다.
일본이 IS에 맞서 군사적으로 참여한 국가가 아닌 인도적 지원국이면서도 테러의 희생물이 되면서 IS와 대치중인 이라크•시리아에 인도적 구호지원을 해온 한국도 테러범들의 표적이 되거나 일본인으로 오인되는 상황 등을 감안하면 한인들도 테러로부터 안전지대가 아닐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호주 시드니의 한 카페에서 한때 이슬람 테러단체 소속임을 주장했던 테러 용의자가 현지 한인 2세를 붙잡고 인질극을 벌이기도 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가 중동 등지에 체류하는 재외국민의 안전을 위한 특단의 대책마련에 착수한다.
외교부는 오는 11일(이하 한국시간) 조태열 외교부 제2차관이 주재하는 ‘IS사태 관련 재외국민 보호강화를 위한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열고 중동 지역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주요 국외 대규모 사건사고 대응 ▲우리 국민 해외범죄 연루 방지 ▲해외 테러로 인한 우리 국민 피해예방 등을 위한 범정부 협업강화 방안을 깊이 있게 숙의하게 될 전망이다.
회의에는 국방부와 국민안전처 등 유관기관 실무 책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중동 지역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대책이 심도 있게 논의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Tags:
ikoreatimes
Date: 2017-04-27 / Views: 276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