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아침에 달걀 2개… '비키니' 어렵지 않아요
2015-07-25 오전 9:38 Korea Times 조회 554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같은 양의 시리얼보다 포만감 더 커 다이어트에 효과적
동물성 단백질 중 최고 통째로 삶아 먹는 게 프라이나 스크램블보다 체중조절 식단 적당

아침식사로 달걀을 먹으면 같은 양의 단백질이 포함된 시리얼을 먹는 것보다 포만감 효과가 더욱 높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달걀은 '천연의 식욕 억제제'라는 것이다.

미국 루이지애나 주립대학 연구팀은 건강한 자원자 20명에게 일주일간 아침마다 달걀 2개 분의 스크램블이나 시리얼 한 그릇 중 한 가지를 계속 먹게 했다. 그 다음주엔 달걀과 시리얼을 바꿔서 먹게 했다. 두 식단에 포함된 단백질, 탄수화물, 지방의 양은 동일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점심 먹기 직전에 배가 얼마나 고프다고 느끼는지 물었다. 점심으로는 뷔페를 제공한 뒤 먹는 양을 점검했다. 그리고 혈액 검사를 했다.

그 결과 달걀을 먹은 사람들은 시리얼을 먹은 사람들에 비해 배고픔을 덜 느꼈으며 점심 뷔페에서 먹는 양도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혈액 검사에선 배고픈 느낌과 관련된 호르몬(그렐린)의 수치가 더 낮았고 배부른 느낌과 관련된 호르몬(PYY) 수치가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달걀이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것은 단백질 함량이 많아서인 것으로 통상 치부됐다. 하지만 이번 연구에서 시리얼에 포함된 단백질의 양은 달걀과 같았다. 따라서 연구팀은 단백질의 품질이 중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단백질의 영양적 품질은 식물성 보다는 동물성이 더 높으며 그중에서도 달걀이 최고"라고 비만전문가 니킬 두란다르 박사는 말한다. 그는 "달걀에 체중을 줄이는 마력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아뇨 그만 먹을래요'라고 말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영국 심장재단의 트레이시 파커는 "포만감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단백질의 양이 아니라 질이라는 것을 이번 연구결과는 보여준다"면서 "달걀을 통째로, 혹은 깨트려서 물에 삶는 것이 프라이하거나 버터를 섞어서 스크램블 하는 것보다 좋다"고 추천했다.

영국영양재단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달걀에 포함된 콜레스테롤은 심장병 위험을 높이는 데 최소한의 효과밖에 미치지 않는다. 이번 연구는 미국달걀협회의 자금을 지원받은 것으로서 여타의 고품질 단백질은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Tags: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