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위기설? 加 “한국 안전”
2017-04-13 오전 8:52 ikoreatimes 조회 129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여행업계 "예약 취소 드물어"
한반도가 ‘4월 위기설’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01 해외여행안전.jpg
연방정부의 해외여행 안전 정보 사이트.

12일 현재 캐나다정부의 여행정보 사이트(travel.gc.ca/travelling/advisories)에도 한국은 여전히 안전한 국가로 분류돼 있다.

연방정부는 지난 2월14일 한국 여행자들에게 ‘전국적으로 내려진 발령이 없다’는 설명과 함께 보통 수준의 안전 유의(normal security precautions) 지침을 내렸다. 이는 3월16일 미국, 같은 달 29일 호주에도 발령된 것으로 여행 위험이 낮다는 의미다.

연방정부는 12일자로 필리핀에 대해서는 지역에 따라 높은 수준의 여행 주의보(high degree of caution)를 내렸으며, 11일에는 베네수엘라 여행을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자제하라(Avoid non-essential travel)고 권고했다. 

그러면서 이라크에 대해서는 여행 자제(Avoid all travel)를 권했다. 북한에도 작년 12월 이라크와 마찬가지 조치가 내려졌다. 

미 국무부의 해외여행 경보 사이트도 12일 현재 46건의 경고(warning)와 주의 또는 조심(alert)이 올라 있으나 한국에 대한 것은 없다.

북한에 대해선 지난 2월7일자 여행 경고를 통해 "체포·장기구금의 심각한 위험이 있으므로 모든 북한 여행을 피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01 칼빈슨호.jpg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해 막강한 타격 능력을 탑재한 니미츠급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 70)를 최근 한반도 인근 해역으로 급파했다. 

그러나 미 국무부와 달리 일본 외무성은 11일 자체 운영하는 '해외안전 홈페이지'에서 "북한이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반복하고 있으므로 한반도 정세에 관한 정보에 계속 주의해 달라"며 "한국에 머물고 있거나 한국으로 가려는 사람들은 최신 정보에 주의해 달라"고 자국의 한국 여행객들에게 당부했다. 

외무성은 다만 "현재 한국은 일본인의 안전에 바로 영향이 있는 상황은 아니며, 위험 정보(입국 중지, 대피 등)가 내려져 있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한인사회는 차분하게 반응하고 있다. 

한인 여행사 관계자는 12일 "문의는 가끔 있으나 불안 때문에 한국행 항공권을 취소한 경우는 없다. 다만 보험을 드는 고객은 더러 있다"고 전했다. 

다른 여행사 측도 "최근 한국 방문을 취소하거나 연기한 분들이 있지만 극히 드문 수준”이라고 전했다.

미국 언론매체 등을 통해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는 뉴스를 접한 한인들은 “때만 되면 나오는 얘기 아니냐”며 “‘위기설’에 벌벌 떠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김용호 기자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