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부킹 해결하려 승객 질질 끌어낸 美항공사에 비난 쇄도
2017-04-10 오후 1:59 ikoreatimes 조회 89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 유나이티드 항공, 레깅스 탑승 거부 이어 승객 강제 끌어내기 논란
정원을 초과해 항공권을 판매한 탓에 오버부킹된 비행기에서 승객이 강제로 끌려 나오는 영상이 공개돼 항공사와 공항 당국에 대한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10일 미국 언론에 따르면 전날 저녁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을 출발해 켄터키 주 루이빌로 향할 예정이었던 유나이티드 항공 3411편에서 한 남자 승객이 공항 경찰 등 당국자에 의해 강제로 끌려 나오는 일이 발생했다.

다른 승객이 스마트폰으로 찍어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올린 동영상을 보면 한 당국자가 기내 통로에 서서 창가에 앉은 한 승객과 이야기를 주고받다가 급기야 무력으로 이 승객을 끌어냈다. 승객은 비명을 질렀고, 끌려 나오지 않으려고 버티는 과정에서 안경이 미끄러져 코와 입 사이에 간신히 걸렸다.

통로로 끌려 나온 승객은 저항을 포기했고 한 당국자에게 두 손을 잡힌 채 출입문 쪽으로 질질 끌려갔다. 배가 드러난 채 끌려가는 이 승객의 뒤를 경찰관 두 명이 뒤따랐다.

이 장면을 본 다른 승객들이 '오 마이 갓'(Oh my God)을 외치며 충격을 감추지 않았으나 당국자들은 무력행사를 멈추지 않았다.

이날 폭력은 항공사가 오버부킹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탑승객으로부터 다음 비행기를 이용하겠다는 지원을 받았음에도 오버부킹이 해소되지 않자 항공사는 무작위로 네 명을 찍었고, 이 중 한 명이 말을 듣지 않자 무력을 동원한 것이었다.

유나이티드 항공의 지주회사인 유나이티드 컨티넨탈 홀딩스는 오버부킹된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또 폭력 행위가 발생한 데 대해서는 "한 승객이 자발적으로 비행기에서 내리는 것을 거부해 경찰을 게이트에 오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날 강제로 비행기에서 내리게 된 승객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동영상을 올린 한 승객은 끌려나간 승객을 "의사"라고 부르면서 "버티는 과정에서 입을 다쳐 피를 흘렸다"고 밝혔다.

이 동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타고 번지면서 과잉 대응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확산하고 있다.

한편 유나이티드 항공은 지난달 말에는 쫄바지 형태의 하나인 레깅스를 입고 탑승하는 것은 규정에 맞지 않는다면서 10대 소녀 두 명의 탑승을 거부해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연합뉴스>

9일 저녁 미국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에서 질질 끌려가는 승객. 이 승객은 오버부킹때문에 내려야 되는 승객으로 찍혔으나 내리지 않다가 당국자들에게 끌려나가고 있다.[트위터 캡처]

Tags:
 
1 2 3 4 5 6 7 8 9 10